원재값 인상에 서울 분양물량 '급감'…하반기 분양도 '안개 속'


올해 서울 계획물량 대비 76% '뚝'…아파트 가격 하방경직성 작용할 듯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올해 초 계획됐던 서울지역 상반기 분양물량이 5월에는 이보다 약 76%가 줄어드는 등 등 서울지역 아파트 공급 상황이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의 영향으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분양이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인포에 따르면 1월 말 기준 서울지역 상반기 분양계획 물량은 24개 단지 9천734가구였다. 하지만 5월 현재, 1월부터 분양한 물량을 포함해 상반기 분양계획 물량은 17개 단지 2천350가구로 집계 돼 약 76%(75.9%) 감소 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분양계획 추이 [사진=부동산인포]

1월 당시에는 둔촌주동 재건축인 둔촌 올림픽파크 애비뉴포레(일반 4천786가구)를 비롯해 동대문구 이문3구역(일반 1천67가구), 은평구 센트레빌 파크프레스티지(일반 454가구) 등 의 정비사업 물량들이 상반기 중 분양을 계획하고 있었다.

하지만 5월 현재, 이들 물량들은 모두 기약 없이 일정이 미뤄진 상태다. 문제는 서울지역 분양물량의 80% 이상을 재개발, 재건축 등의 정비사업들이 차지하다 보니 하반기 계획된 물량들의 공급도 낙관할 수 없다는 점이다.

최근 서울 분양시장 최대어로 꼽혔던 둔촌주공의 재건축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철거 소식이 전해졌다. 공사가 중단되긴 했지만 크레인 철거로 최소 6개월 이상 공사재개는 어렵게 됐다. 이문3구역은 시공사 교체논란이, 이문1구역은 설계변경과 분양가 산정 등의 문제가 불거졌다.

센트레빌 파크프레스티지는 분양가와 조합내부 문제로 상반에서 하반기로 일정이 미뤄진 상태다.

정비사업은 일반분양 분양가 산정과정에서 사업주체인 조합과 시공사간 또는 사업주체인 조합과 HUG, 분양가심사위원회 등과의 마찰로 분양이 지연되는 일이 많다. 분양가상한제가 민간택지까지 확대되면서 정비사업 주체들은 사업의 어려움을 호소해 왔다.

윤석열 정부도 당초 공약을 통해 분양가상한제 손질해 공급을 늘리겠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구체화된 내용은 없다. 자칫 잘못 손댈 경우 오히려 아파트 가격만 상승시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가장 큰 문제는 건설 원자재값 인상이다. 철근, 시멘트 가격이 오르면서 레미콘 가격도 덩달아 상승하면서 건설사의 주택사업 사업성이 흔들리고 있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최대한 공사 수주를 자제하고 분양을 늦추는 것이 오히려 최선의 판단일 수 있다.

이런 모든 정황으로 볼 때 서울 신규 분양 아파트들의 분양가는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에서 분양가상한제를 어떻게 손 볼 것인지에 따라 상승폭만 달라질 뿐이며 정비사업 의존도가 높은 서울의 원활한 주택공급을 위해서는 분양가 인상은 불가피한 셈이다.

분양가 인상은 기존 아파트 가격 인상을 부추긴다. 분양물량이 줄어들고, 높은 분양가격을 부담할 바에 차라리 저렴한 기존 주택을 매수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희소성이 커지는 새 아파트나 재건축이 임박한 노후단지 등이 상승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서울 분양시장이 정비사업 중심으로 몰려 있는데다 현실과 다소 괴리가 있는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에 원자재값 인상까지 맞물려 서울 신규 아파트 공급은 힘든 상황이 이어질 것"이라며 "서울지역 새 아파트는 희소성이 커지며 가격도 우상향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