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日 TBS 손잡는다…웹툰 스튜디오 설립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네이버웹툰이 일본 지상파 방송사 TBS와 손잡고 지식재산권(IP) 밸류체인 확장에 나선다.

16일 네이버웹툰은 일본 지상파 방송사TBS, 일본 웹툰 제작사 샤인 파트너스와 함께 한국 내 웹툰 스튜디오 '스튜디오 툰' 합작법인(JV)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네이버웹툰이 일본 지상파 방송사 TBS와 손잡고 본격적인 지식재산권(IP) 밸류체인 확장에 나선다. 사진은 왼쪽부터 샤인 파트너스 이와모토 케이타 대표, TBS 사사키 타카시 사장,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 [사진=네이버웹툰]

3사가 설립한 합작법인(JV) '스튜디오 툰'은 웹툰 전문 제작 스튜디오로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서비스와 네트워크, 샤인 파트너스의 웹툰 제작 노하우, TBS의 영상화 제작 역량을 통해 오리지널 웹툰 제작과 영상화를 본격화한다. 합작법인은 5월 중 한국에 설립될 예정이다.

TBS는 일본의 5대 지상파 방송국 중 하나인 TBS TV를 핵심으로 한 일본을 대표하는 종합 미디어 그룹으로 보도·드라마·예능·스포츠·애니메이션 등 폭넓은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방송하고 있다. TBS가 한국에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합작법인에서 제작한 오리지널 웹툰을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서비스 등에서 연재하고, TBS가 이를 영상화해 일본 콘텐츠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버웹툰은 TBS와 함께 콘텐츠 사업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일본 내 IP 사업을 강화한다.

앞서 네이버웹툰은 일본어 서비스 라인망가를 통해 지난 2013년 일본 시장에 진출해 현재 약 70만 개의 작품을 확보했다. 최근 전자책 서비스 이북재팬을 인수했다.

아울러 네이버웹툰은 CJ ENM, 스튜디오드래곤과 손잡고 일본 내 합작법인(JV) ‘스튜디오드래곤 재팬(가칭)’을 설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글로벌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 강화로 콘텐츠 업계 메이저 플레이어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웹툰은 콘텐츠 사업을 주도하는 원천 IP로 전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JV 설립을 통해 우수한 제작 역량을 가진 일본 TBS와 협업해 재미있고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사키 타카시 TBS 사장은 "웹툰이라는 새로운 분야에 TBS가 도전하게 되었다"며 "이 같은 도전에 글로벌 1위 웹툰 사업자 네이버웹툰과 함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웹툰을 원작으로 한 TBS의 영상 작품도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