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5·18 민주화운동 행사 개최


[아이뉴스24 이서영 기자]광주광역시 서구가 올해로 제42주년을 맞는 5‧18민주화운동 기념해 다양하고 의미 있는 행사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서구는 그 시작으로 오는 11일 부서장급 이상 간부공무원들이 5·18 민주묘역을 참배한다.

시민들이 광주광역시 서구청사 로비에 전시된 5.18 관련 작품들을 보고 있다. [사진=광주 서구]

오는 24일까지는 청사 1층 로비에 5·18 당시의 아픔을 예술로 승화시킨 순수미술 작품 등을 만날 수 있는 80년 5월, 오늘도 우리는 함께 합니다. 특별전을 마련해 서구미술협회 작가 등 30여 명의 회화와 조각 작품을 전시한다.

또한, 23일과 24일 이틀간은 참된 민주주의를 실현하고자 꿈꾸었던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3주기를 맞이해 같은 장소에 열세 번째 봄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라는 추도식 주제로 추모와 함께 헌화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구청 관계자는 “이 땅의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투쟁하다 희생되신 열사들을 다시 한번 추모하고, 그들이 지키고자 했던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알리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광주=이서영 기자(bb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