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철강 온라인 판매법인 '이스틸포유' 설립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철강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사업을 본격화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7일 철강제품 온라인 판매 전문법인 '이스틸포유(eSteel4U)'를 설립하고 중소 고객의 직거래 기회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철강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스틸트레이드(SteelTrade)' 화면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제품은 유통상을 통해 거래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최근 중국을 중심으로 철강 전자상거래 규모가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중국의 경우 온라인 거래물량이 2015년 7천만 톤에서 현재 3억 톤 규모로 가파르게 늘었다. 유럽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아르셀로미탈, 타타스틸 등 주요 철강사들의 온라인 플랫폼 도입이 확산하고 있다.

이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9년 9월부터 운영해온 철강재 온라인 판매 플랫폼 '스틸트레이드(SteelTrade)'를 단순 판매채널이 아닌 금융·물류 서비스 등 가치 통합형 플랫폼으로 확장하고자 전문법인을 설립하게 됐다.

이스틸포유는 포스코 제품뿐 아니라 철근·강관 등 포스코에서 생산하지 않는 제품도 판매한다. 지정 코일센터 등을 통해 가공품 판매를 연계하는 중개거래 시스템도 운영한다.

플랫폼 이용 고객은 매물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비교 견적 과정에 투입되는 시간과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 원하는 강종과 치수, 수량 지정으로 다품종 소량 구매가 가능할 뿐 아니라 결제 대금 중 일정액의 선수금만 내면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중소 철강 유통사와의 상생을 위해 포스코 가공센터의 지분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라며 "포스코 가공센터가 법인 설립에 참여할 경우 양질의 가공서비스 지원으로 온라인 시장 활성화를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