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롯데,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 협약 체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쏘카와 롯데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조성 및 확장에 나선다.

플랫폼 쏘카는 8일 롯데지주와 쏘카의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 역량과 롯데그룹의 리테일·호텔 분야 오프라인 거점 역량을 활용해 광범위한 사업 협력을 추진하는 포괄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쏘카와 롯데지주가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훈기 롯데지주 ESG경영혁신실장, 박재욱 쏘카 대표. [사진=쏘카]

양사는 롯데의 백화점, 마트·호텔 등 오프라인 거점을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자가 가장 방문하기 좋은 거점으로 변화시켜 이용자층 확대를 위한 전면적인 마케팅 협업을 진행한다.

롯데의 렌터카, 중고차 판매, 정비, 세차 등 오프라인 차량 자산 관리 역량과 쏘카의 온라인 플랫폼 운영 역량을 활용하여 주차,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쏘카의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기반 차량 관제·관리 시스템(FMS)과 롯데의 유통 시스템을 접목시킨 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물류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쏘카는 연중 최대 1만8천대 규모의 차량 배치, 관리, 정비 등에 IoT와 데이터, 소프트웨어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리테일과 호텔 등 오프라인 거점 역량에 있어 국내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가진 롯데와의 협업을 통해 폭넓은 시너지가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쏘카는 다양한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이용자들의 이동 경험을 폭넓게 설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훈기 롯데지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혁신실장은 "양사 협력을 통해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은 물론 강력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기대한다"라며 "공간을 초월하는 미래형 모빌리티 플랫폼 혁신을 위해 그룹사 강점을 극대화하고 외부 협력 기회를 적극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