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번 보면 채널 고정"…'다시갈지도', 과몰입 여행예능 탄생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다시갈지도'가 누워서 세계여행을 통해 시청자들의 여행 목마름 해갈에 나선다.

채널S 오리지널 예능 '다시갈지도'(연출 김무영 제작 제이제이글로벌그룹)는 코로나 시대에 꽉 막힌 하늘길을 뚫어줄 단 하나의 지도, 당신의 그리운 기억 속 해외 여행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랜선 세계 여행 프로그램. 코로나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론칭하는 해외여행 프로그램으로, 배우 김지석과 방송인 김신영이 MC호흡을 맞춘다.

'다시갈지도' MC 김지석, 김신영 [사진=채널S]

24일 오후 진행된 '다시갈지도'기자간담회에서 김수현 PD는 "여행에 진심인 MC 김신영, 김지석을 섭외했고, '배틀트립' 4년 노하우를 가진 제작진이 함께 한다"라며 "대리여행자를 통해 생생한 감동을 전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MC 김지석은 "매주 녹화하면서 행복하다"면서 "하늘길이 닫힌 이후 여행 갈증이 어마무시했다. 신상 여행 예능이고, 아무도 모르는 현지 신상 맛집을 소개한다는 말에 당장 출연을 결정했다"고 했다.

평소 여행을 즐기던 김지석은 코로나 시국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그는 "늘 쓰던 여행어플에 들어가 숙소 가격비교를 하고, 로드뷰로 현지를 들여다 보기도 했다. 항공 마일리지로 비행기표 예매도 하면서 욕구를 달랬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신영은 '다시 갈지도'를 "과몰입 예능"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한번 보면 (채널에서) 나갈 수가 없다"고 자신했다.

그는 "여행 크리에이터들의 영상미가 어마어마해서 몰입하기 좋다"라며 "현지인들만 알 수 있는 맛집 소개는 물론이고, 문화적 역사적 설명까지 더해진 게 차별화된 점"이라고 설명했다.

다시갈지도 [사진=채널S]

김지석은 "'다시갈지도'가 여행갈증을 조금이라도 풀어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특히 먹방을 기대해 달라. 난 일본 편 녹화 이후 복어와 장어덮밥을 찾아먹으며 도장깨기를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다시갈지도'는 지난 17일 첫방송에서 태국을 선보였고, 24일에는 일본편이 방송된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