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베이징] 이승훈 '0.001초 차' 메달 획득…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 주인공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막판 스퍼트에선 밀렸지만 이승훈(IHQ)이 한국 동계올림픽 역사에 새로운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이승훈은 19일 중국 베이징에 있는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7분47초20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018 평창대회에서 해당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디펜딩 챔피언' 이승훈은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는 결승선을 한 바퀴 남겨두고 선두로 올라섰다.

그러나 결승선을 20여 m 앞두고 바르트 스빙스(벨기에)가 스퍼트를 하며 마지막 순간 이승훈 그리고 그 뒤에서 레이스를 하던 정재원(의정부시청)을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19일 중국 베이징에 있는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오벌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에 출전한 한국 이승훈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승훈이 준결승을 마친 뒤 숨을 고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빙스가 7분47초11로 금메달, 정재원이 7분47초18로 은메달을 땄다. 이승훈은 조이 맨티아와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레이스 종료 후 사진 판독을 통해 이승훈이 동메달 주인공이 됐다.

이승훈은 맨티아보다 0.001초 앞선 것으로 판독됐다. 이승훈은 레이스 막판 스빙스와 대표팀 동료 정재원에 밀려 메달 색깔이 바뀌었지만 이로써 한국 남녀 선수 중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가 됐다.

그는 2010 밴쿠버 대회에서 10000m와 5000m에서 금,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2014 소치에서는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땄다. 평창에서는 당시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매스스타트에서 첫 금메달 주인공이 됐고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리고 이번 베이징에서 매스타트 동메달을 더해 동계올림픽에서만 메달 6개를 손에 넣었다. 이승훈에 이어 전이경(금 4, 동 1) 박승희(금 2, 동 3) 최민정(금 3, 은 2) 이호석(금 1, 동 4)이 메달 5개를 땄다.

하계올림픽까지 범위를 넓하면 진종오(금 4, 은 2, 사격)와 김수녕(금 4, 은 1, 동 1, 양궁)이 따낸 메달 수가 이승훈과 같다.

19일 중국 베이징에 있는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오벌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은메달 획득한 정재원과 동메달을 딴 이승훈(오른쪽)이 레이스 종료 후 태극기를 들고 링크를 돌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