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파원25시' 이찬원 "해외여행 한 번도 가본 적 없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이찬원이 해외여행 바람을 전했다.

16일 방송되는 JTBC '톡파원 25시'(연출 홍상훈)에서는 전 세계의 'K-컬쳐' 열풍 현장과 랜선 여행으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날은 트로트퀸 장윤정과 '비정상회담'에서 호주 대표로 활약했던 블레어가 특별 MC로 참여해 유쾌함을 더한다. 두 사람은 고정 MC 자리를 위협할 정도의 활약을 보여준다는 후문이다.

'톡파원 25시'에 장윤정과 블레어가 특별 MC로 참여한다. [사진=JTBC]

먼저 '톡파원 세계탐구생활' 코너에서는 세계 각국에서 주목받고 있는 'K-컬쳐'를 '톡(TALK)'파원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장소에 찾아간다. 미국 '톡'파원은 뉴욕 한복판에서 미국의 유명 래퍼 카디비는 물론, 뉴요커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K-FOOD의 인기 현장을 담는다. 핫도그의 본고장인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K-핫도그'가 성공할 수 있었던 특별한 비결도 확인할 수 있다.

프랑스 '톡'파원은 파리 한복판에 있는 최초의 K-POP 팬들의 아지트를 직접 방문해 파리에서의 K-POP 위상을 생생히 전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곳에서는 스트레이 키즈와 마마무 등 한국 아이돌별 맞춤 제작 음료를 판매한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일본인 패널인 타쿠야는 BTS, 블랙핑크 덕분에 '이곳'에서의 위상이 올랐음을 고백, 호기심을 자극한다고.

녹화 당일 장윤정은 'K-드라마' 속 로맨틱한 한국 남자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양세찬과의 즉석 상황극에 돌입해 남편 도경완과의 알콩달콩했던 연애 시절을 상상할 수 있게 만든다.

더불어 "대중목욕탕에서 꽁꽁 가렸지만 많은 사람들이 알아봐 도망 나왔다"라며 민망했던 에피소드까지 전한다고. 또한 "해외여행을 한 번도 가보지 못했다"라고 고백한 이찬원은 가장 가고 싶은 해외 여행지로 뜻밖의 나라를 꼽았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톡파원 직구' 코너에서는 코로나로 인해 여행길이 막혀 답답했던 시청자들의 마음을 뻥 뚫어 준다. 이탈리아 '톡'파원은 2천 년 고대 로마의 역사를 품고 있는 폼페이로 시청자들을 안내하고 일본 톡파원은 겨울 왕국 홋카이도의 그림 같은 풍경과 설산이 함께하는 야외 온천을 소개해 감탄을 자아낸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