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1만 4천472명…또 동시간대 역대 최다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설 연휴를 앞둔 28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1만 4천여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지단체에 따르면 이날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1만4천472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동시간대 종전 최다 기록인 26일의 1만2천410명보다도 2천62명이 더 많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만1천804명과 비교하면 2천668명이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0시 기준 1만6천96명을 넘겨 또 역대 최다치를 기록할 수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9천676명(66.9%), 비수도권에서 4천796명(33.1%)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4천347명, 서울 3천975명, 인천 1천354명, 대구 880명, 부산 777명, 경북 590명, 전북 476명, 충남 425명, 광주 404명, 대전 371명, 전남 314명, 경남 210명, 강원 207명, 울산 201명, 충북 124명, 제주 76명, 세종 41명 등이다.

특히, 이날 서울 지역에서 오후 9시까지 3975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사상 첫 4000명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