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밀양공장, '건물 일체형 태양광 시스템' 설치


연간 약 760 가구 전기 사용량 생산 효과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삼양식품은 올해 상반기 밀양공장 완공을 앞둔 가운데, '건물 일체형 태양광(BIPV) 시스템'을 철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삼양식품이 설치한 건물 일체형 태양광 시스템은 태양전지를 건물의 외장재로 사용하는 최신 방식으로, 태양광 설비와 벽체를 일체화 시켜 건축 공기를 단축하고 공사비 절감에 효과적이다. 또 태양광 설치에 따른 건물의 내하중 성능을 비롯하여 단열이나 누수 방지 등에 전혀 영향없이 건축이 가능할 뿐 아니라 특히 유려한 외관을 보여 친환경 에너지 보급을 용이하게 하는 이점이 있다.

밀양공장의 건물 일체형 태양광은 2천140㎡ 규모로, 외벽 두 개 면에 총 924개 패널이 설치됐다. 연간 발전량은 436 MWh 로, 약 760가구가 1년 사용하는 전기량을 생산해 낸다. 이는 매년 나무 896그루를 심고, 이산화탄소 배출량 194톤(t)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낸다.

앞서 삼양식품은 지난해 한국에너지공단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및 한국형 RE100(재생에너지 100% 달성) 캠페인 참여에 대한 상호 협력으로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밀양공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을 기존 공장에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를 점진적으로 도입해 친환경 사업장을 조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