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깐웅vs완깐웅' 임영웅♥ 팬덤 최대 난제 봉착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임영웅 팬들의 최대 난제가 방송가를 뜨겁게 달군다.

27일 방송될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팬심 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주접이 풍년)에서는 가수 임영웅의 공식 팬덤인 '영웅시대'가 주접단으로 출연해 임영웅에 대한 사랑을 마음껏 분출한다.

[사진=KBS 2TV '팬심 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이날 방송에서는 끈끈한 단합력을 자랑하는 영웅시대 사이에서도 의견이 팽팽하게 갈리는 난제가 화두에 올라 팬들의 관심을 끈다.

바로 앞머리를 반만 올린 '반깐웅'과 앞머리를 전부 뒤로 넘긴 '완깐웅' 중 누가 더 미남인가를 주제로 양쪽이 치열한 토론을 펼친다.

스타일 비교를 위해 '반깐웅'과 '완깐웅' 사진이 공개되자 스튜디오는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는 환호로 뒤덮였다. 주접단은 각자가 더 선호하는 스타일에 열렬한 지지를 보내며 호응했다.

MC이태곤과 박미선의 의견도 갈렸는데 장민호는 양측 주접단의 환호성을 동시에 끌어내는 명쾌한 의견을 제시해 과연 최측근다운 면모를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반깐웅'과 '완깐웅'을 두고 실제 투표가 진행됐다. 스릴 넘치는 긴장감 속 임영웅의 어떤 스타일이 더 많은 주접단의 선택을 받았을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사진=KBS 2TV '팬심 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주접이 풍년'은 성별과 나이에 상관없이 '덕질'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있는 사연과 덕질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는 신개념 토크 버라이어티다.

KBS 2TV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