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산시 '2022년 과수 무병화 관리기관' 선정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경상북도 경산시는 27일 2022년 농림축산식품부 주관하는 '과수 무병화 관리기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경산시는 전국 최고의 묘목 생산지로 2007년 재정경재부로부터 종묘산업특구로 지정(415ha), 현재 600여 농가가 묘목업에 종사하며 연간 3천만 주의 각종 묘목을 생산하고 있다.

경산시청 전경 [사진=경산시]

이번에 선정된 ‘과수 무병화 관리기관'은 경산시농업기술센터 종묘기술개발센터에서 추진 운영할 계획이다.

국내 재배되고 있는 5대 과종(사과, 배, 복숭아, 포도 감귤)의 바이러스 감염률을 낮추고, 현재 전국의 무병화 묘목 보급률 2.2% (2021년 기준)을 2030년까지 60%로 높이는 역할을 한다.

또 경산시의 주력 묘목인 사과, 포도 품종의 무병화 처리 및 무병모수 발굴하고 과수묘목 바이러스·바이로이드 검정으로 무병화 모수를 유지 관리, 전국에 안정된 무병화묘 생산 공급 지원을 책임진다.

이수일 경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이번 사업 계기로 100년의 역사를 가진 우리나라 최대 묘목 주산지인 경산이 무병화묘목 생산의 주역으로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 나가는 초석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