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 "오은영 '금쪽' 상담 후 母 '죽여버리겠다' 연락 와"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치과의사 이수진이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출연 후 어머니로부터 욕설과 폭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26일 이수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엄마가 죽여버리겠다고 연락 왔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이수진 유튜브]

앞서 이수진은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어머니로부터 받은 상처를 고백했다. 당시 그는 어머니로부터 "넌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애야", "외국 가서 쥐도 새도 모르게 죽었으면 좋겠어" 등의 폭언을 들었고 잊히지 않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이수진은 영상에서 "제가 사과를 드렸는데 더 욕을 한다"며 "방송 끝나자마자 카톡으로 욕을 해서 재방송 뜰 때마다 열 받나 보다. 계속 욕한다"고 어머니 반응을 전했다.

이수진은 "방송에서는 편집으로 잘렸는데 제가 오은영 박사님께 이런 이야기를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이 50 넘으니 엄마를 이해한다고. 26살 때 나를 낳았고 25살에 아빠에 시집을 왔는데 아빠가 베트남전을 나갔다"며 "임신하고 배가 불러오는데 비가 오는데 냄비랑 밥솥이랑 둥둥 떠다니는 걸 잡았다고 했다"고 어머니의 젊은 시절을 떠올렸다.

이어 "엄마의 슬펐던 옛날, 딸 낳았다고 할머니가 미역국도 안 끓여주고 구박을 했다고 하더라"며 "26살 여자로서 엄마를 생각해 보면 얼마나 힘들었을까 엄마를 여자로서 이해한다고 그랬는데 (욕을 한다)"고 한숨을 쉬었다.

그러면서 "딸한테 할머니가 찾아와도 절대 문 열어주지 말라고 했다"며 "딸이 '내가 할머니 힘으로 이긴다'고 했는데 그런 문제가 아니다. 사람을 보내서 죽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수진은 "우리 엄마는 한다면 하는 사람이다"라며 "예전에 엄마, 아빠가 부부 싸움할 때 칼부림하면서 부부 싸움을 했다. 집에 불도 냈다"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 [사진=이수진 유튜브]

이수진은 상처받지 말라고 위로를 건네는 누리꾼들에게 "나도 내가 32살에 들은 이야기가 아직도 내 마음에 남아있는지 몰랐다"며 "그 이야기를 하려고 나간 것도 아니다. 방송에 나간 이유는 제나가 아무 일도 하지 않는 문제를 여쭤보려고 간 거였다. 오은영 박사님이 엄마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얘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는 상담을 하고 싶으면 단둘이 하지 왜 방송에서 그런 이야기를 했냐고 하더라"며 "화려함 속에 감춰진 옷을 들춰보니 안에 심장이 뻥 뚫려 있던 거 같다. 어린 시절 내 얘기를 하고 뭔가 이해받고 싶은 마음에 이 얘기를 한 거 같다"고 심경을 전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