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 4대륙 대회 우승…韓 남자 싱글 첫 메달 수확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한국 남자 싱글 선수로는 최초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수확했다.

차준환은 23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2022 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6.48점, 예술점수(PCS) 88.78점, 감점 1점으로 174.26점을 기록했다.

차준환이 23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2022 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사진=뉴시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인 98.69점을 기록했던 차준환은 총점 273.22점으로 일본의 도모노 가즈키(268.99점)와 미우라 가오(251.07점)를 따돌리고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2020년 국내에서 열린 4대륙 대회에서 한국 남자 선수 역대 최고 성적인 5위를 차지했던 차준환은 2년 만에 사상 첫 메달과 우승을 경험하게 됐다.

차준환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대회에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르며 올림픽 무대에서의 전망을 밝게 했다.

한편 함께 대회에 나선 이시형(고려대)은 7위(223.18점), 경재석(경희대)은 14위(187.97점)에 올랐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