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km' 조재성, 개인 첫 '서브 킹'…역대 3위 기록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안산꽃사슴' 조재성(OK금융그룹)이 '수원왕자' 임성진(한국전력)과의 서브 대결에서 이겼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드람 2021-22 V리그 올스타전'을 개최했다.

조재성이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 킹 컨테스트에 도전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V리그에서 국내 선수 서브 1위인 조재성은 2세트를 마치고 열린 '스파이크 서브 킹 콘테스트' 결승 무대에서 임성진을 꺾고 첫 서브 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조재성은 홍동선(현대캐피탈), 나경복(우리카드)을 차례로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랐다. 임성진은 카일 러셀(삼성화재)과 임동혁(대한항공)을 따돌리고 조재성의 상대로 결정됐다.

이날 최고 기록은 결승 무대에서 나왔다. 1차 시기에서 네트를 넘기지 못했던 조재성은 2차 시기에서 121km를 기록했다.

조재성이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 킹 컨테스트 도전에 앞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조재성의 121km는 역대 서브 콘테스트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최고 기록은 2016-17시즌 문성민이 기록한 123km다. 2위 역시 문성민이 보유하고 있는데 2012-13시즌의 122km다.

임성진이 114km에 그치면서 조재성은 자신의 두 번째 올스타전에서 첫 서브 킹을 차지하는 기쁨을 맛봤다.

/광주=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