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당구 PBA 팀리그, 선수 코로나19 양성 경기 중단 결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당구 팀리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일정이 중단됐다. 팀리그를 주최, 주관하고 있는 프로당구협회(PBA)는 지난 21일 "팀리그 참가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1-22시즌 팀리그 6라운드 3일차 제3경기부터 중단을 결정했다. PBA는 후속 조치에 집중할 예정이다.

대회장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팀리그 참가팀 선수를 비롯해 대회 관계자 전원은 PCR 검사를 다시 받는다. PBA는 "보건 당국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다시 안전한 대회로 재개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PBA 2021-22시즌 팀리그는 지난 21일 열린 6라운드 3일차 제3경기부터 중단됐다. 팀리그 참가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서다. PBA는 방역·보건당국과 협조를 통해 대회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PBA 공식 앰블럼. [사진=프로당구협회(PBA)]

PBA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 이후 PBA와 LPBA(여자부) 투어와 팀리그 등 대회에 앞서 모든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에 대해 72시간 이전 PCR 음성검사지를 제출받는다.

또한 경기장 출입 인원에 대한 발열체크와 출입을 관리하고 있다. 경기장, 선수대기실, 프레스룸 등도 1일 2회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