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디, 레오에 판정승 한국전력 OK금융그룹 승 4위 점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2연승으로 4라운드 일정을 마쳤다. 한국전력은 21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15-25 27-25 25-19 25-10)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전력은 이날 승리로 13승 11패 승점36이 되며 현대캐피탈(12승 12패 승점34)를 5위로 끌어내리고 4위로 올라섰다. 3위 우리카드(11승 13패 승점38)과 격차도 좁혔다. 반면 OK금융그룹은 2연패를 당했다.

11승 13패(승점28)로 최하위(7위)에 머무르며 우울한 올스타 휴식기를 맞이하게 됐다.

한국전력 다우디(오른쪽)와 신영석이 21일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 도중 상대 '주포' 레오가 시도한 스파이크를 블로킹으로 막아내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국전력 '주포' 다우디(우간다)가 두팀 합쳐 최다인 27점을 올리며 역전승 주역이 됐다. 서재덕도 14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미들 블로커(센터)인 신영석과 박찬웅도 17점 9블로킹을 합작했다.

OK금융그룹으 레오(쿠바)가 15점 공격성공률 28%로 부진한 게 뼈아팠다. 조재성과 차지환이 각각 15, 14점씩을 올렸으나 역전패로 빛이 바랬다. 또한 팀 서브 득점에서도 한국전력에 11-2로 앞섰지만 결국 고개를 숙였다. 한국전력은 블로킹에서 18-8로 OK금융그룹에 앞섰다.

OK금융그룹은 기선제압했다. 1세트 레오가 3점에 공격성공률 14%로 부진했으나 7점을 올린 조재성을 앞세워 해당 세트를 먼저 따냈다.

한국전력은 2세트를 만회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듀스까지 가는 승부에서 웃었다.

25-25 상황에서 박찬욱이 조재성이 시도한 후위 공격을 가로막아 26-25로 세트 포인트를 앞뒀다. 이후 랠리에서 다시 한 번 박찬웅의 블로킹이 빛을 발했다.

한국전력 선수들이 21일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역전승을 확정한 뒤 코트 안에 모여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이번에는 차지환이 시도한 퀵 오픈 공격을 막았고 한국전력이 세트를 따냈다. 한국전력은 3, 4세트 분위기를 가져갔고 OK금융그룹은 힘이 빠졌다.

V리그는 이날 한국전력-OK금융그룹, IBK기업은행-KGC인삼공사(여자부) 경기를 끝으로 올스타 휴식기에 들어간다. 3시즌 만에 다시 열리는 올스타전은 오는 23일 오후 2시 페퍼저축은행(여자부) 홈 코트인 광주 염주체육관(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다.

V리그는 오는 28일 5라운드 첫 경기를 시작으로 일정에 다시 들어간다. 당일은 우리카드-현대캐피탈(장충체육관, 남자부) 흥국생명-현대건설(인천 삼산체육관, 여자부)경기가 열릴 예정이다. 경기 개시 시각은 오후 7시부터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