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판곤, 전력강화위원장 사임…말레이시아 대표팀 사령탑 부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김판곤 대한축구협회(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53)이 말레이시아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말레이시아 축구협회는 21(한국시간) 김판곤 위원장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김판곤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오는 27일과 내달 1일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레바논, 시리아 원정 경기까지 국가대표팀과 동행한 뒤 역할을 종료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올 초에 말레이시아 축구협회로부터 감독직 제안을 받은 뒤 이를 대한축구협회에 보고했고, 협회는 새로운 도전을 원하는 김 위원장의 의지를 존중해 승낙했다.

홍콩 대표팀을 지휘한 경험이 있는 김 위원장은 지난 2018년 협회에 부임해 4년 동안 각급 대표팀을 총괄해왔다.

이 기간에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과 김학범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 콜린 벨 여자대표팀 감독, 황인선 여자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 황선홍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과 김은중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을 선임했다.

국제대회에서는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남자부 우승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U-20 월드컵 준우승과 U-17 월드컵 8강, E-1 챔피언십(동아시아연맹선수권) 우승에 이어 2020년에는 아기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성과를 냈다.

김 위원장은 협회를 통해 "말레이시아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돼 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며 "4년 간 중요한 직책을 수행할 수 있게 해준 협회와 축구인,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올 초 스즈키컵 이후 말레이시아 협회로부터 대표팀 감독직 제안을 받았다. 축구협회와 협의 끝에 수락하게 됐다"며 "국가대표강화위원장으로 미력하나마 소임을 다했다고 보기에 이제는 지도자로 현장에 다시 돌아갈 시기가 됐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개인적으로 현장 복귀는 K리그 팀이 되기를 기대했지만 시기가 맞지 않았고, 말레이시아 대표팀의 발전 가능성과 그들의 비전에 공감해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고 알렸다.

한국 축구의 선전도 기원했다. 김 위원장은 "감사함과 아쉬움을 두고 떠나지만 한국 축구의 기술 발전을 위해 매진하겠다는 각오는 변함이 없다"며 "앞으로도 대한축구협회와 우리 대표팀이 국민의 사랑과 응원을 받으며 계속 전진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