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신세경 측 "고소장 수차례 제출, 선처·합의 없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 신세경 소속사 EDAM 엔터테인먼트 측이 악플러들에 칼을 빼들었다.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명예훼손 및 인신공격, 모욕,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사생활 침해 등 악성 게시물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며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악플러 고소 진행 상황을 전했다.

아이유, 신세경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가 아티스트 보호에 나섰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그동안 사내 자체 모니터링과 팬 여러분이 보내주는 제보를 꼼꼼히 검토하며 악성 게시물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지했고, 이에 수집된 새로운 증거 자료를 토대로 법무법인 신원을 통해 수사기관에 수차례 고소장을 제출했다"라고 알렸다.

소속사는 "최근 비로그인 형태의 아이피(IP)로 근거 없는 루머 유포 및 악성 게시글을 반복적으로 게시한 일부 가해자에 대해서는 시일이 지날수록 악의적 행위가 점차 심해지고 있음을 인지해 이에 대해 예의주시하며 장기간 증거 자료를 수집해왔다"라며 "그동안 사용한 닉네임을 비롯해 비로그인 계정과 통신사 아이피로 작성한 게시글을 확보하여 수사기관에 전달했다. 또한, 악성 게시글은 물론, 이미지를 저해하는 모욕적인 댓글 및 비방글을 작성한 가해자들이 증거를 남기지 않기 위해 익명으로 작성한 게시글이나 기록을 삭제한 경우도 있으나, 디시인사이드를 포함해 비공개 카페, 커뮤니티, SNS 등을 실시간 모니터하며 이들이 삭제한 게시물과 기록들을 수집해 이에 대한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소속사는 "비공개 카페에서 과도한 비방과 무분별한 악플로 인해 소환 조사를 받은 다수의 가해자가 합의를 요구한 부분이 있었으나, 일절 합의나 선처 없이 엄중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며 "그 밖에 악의적 행위를 지속적으로 일삼아 모욕죄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받은 또 다른 가해자는 그 죄질이 상당히 무겁다는 검찰의 판단 하에 재판에 넘겨졌으며, 곧 공판 후 선고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했다.

소속사는 "악성글 게시자를 끝까지 추적하여 악의적 행위가 자행될 수 없도록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어떠한 선처나 합의는 없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 고소 진행 과정에서 다소 긴 시간이 소요되기에 결과가 나오는 대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알리겠다"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앞으로도 악성 게시물에 대한 증거 자료 수집 및 보완, 자체 모니터링을 적극적으로 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따라서 팬 여러분도 비방 게시물과 악의적 행위 등을 발견하실 경우 공식 이메일 계정으로 제보해 주시기 바란다"며 "당사의 아티스트들과 팬 여러분의 마음에 그늘 한 점 없이 따스한 햇살만이 깃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