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발달장애 예술가 지원…'하나 아트버스' 개최


인턴십 기회 제공 등 다양한 지원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발달장애 예술가를 지원한다.

21일 하나금융은 오는 3월 6일까지 발달장애 예술가들을 위한 미술공모전 '하나 아트버스'를 오는 개최한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 '하나 아트버스' 포스터. [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 아트버스'는 하나금융그룹과 사회적기업 '스프링샤인' '한양대학교' NFT미술거래 플랫폼 '캔버스'가 함께 하는 전국 규모의 발달장애 예술가들을 위한 미술공모전이다.

이번 미술공모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위축된 문화예술 분야의 회복과 발달장애인 예술가들의 기회제공을 통한 하나금융그룹의 ESG 경영 실천의 일환으로 올해 새롭게 기획됐다.

이번 공모전은 만 18세 이상 발달장애인 예술가들의 회화, 디지털 그래픽 작품을 접수 받아 한양대학교 미술 및 디자인교육센터와 사회적기업 스프링샤인의 심사를 거쳐 우수작품 30점을 선정한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3백만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대상 1명 ▲최우수상 2명 ▲우수상 2명 ▲입선 25명 수상자 중 5명을 선정하여 사회적기업 '스프링샤인'에서의 인턴십 기회가 함께 제공된다.

또 이번 공모전은 NFT미술거래 플랫폼 '캔버스'와의 협력을 통해 수상작 30점에 대해 NFT(대체불가토큰)로 제작할 예정이다.

또 온라인 전시를 포함하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과 한양대학교 박물관 전시 등 온·오프라인 채널을 모두 활용해 일반 갤러리들에게 공모 우수작 작품 판매 등을 홍보 및 지원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하나금융그룹 만의 진정성 있는 ESG 경영활동을 실천해가며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된 국내 문화, 예술, 체육 분야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꾸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