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북콘서트 수익금에 사재 더해 1억 기부


역대 충남 15개 시장·군수 중 아너소사이어티는 '최초'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이 출판기념회 수익금과 틈틈이 모아 온 본인의 급여 일부를 더해 총 1억원을 기부했다.

21일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에 따르면 박 시장은 지난 17일 사랑의 열매 후원계좌로 1억원을 입금, 고액기부자(아너소사이어티) 명단에 올랐다.

박 시장은 지난 15일 본인의 자서전 ‘다시, 천안’의 북콘서트를 열고 재선 도전을 공식화하면서 이날 들어온 수익금과 평소 자신이 받던 월급을 모아 기부한 것.

박상돈 천안시장이 지난 15일 본인 자서전 '다시, 천안' 북콘서트 행사장에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정종윤 기자]

역대 충남 15개 시장·군수 중 고액 기부를 한 지자체장은 박 시장이 처음이다.

통상 정치인들이 북콘서트 같은 출판기념회는 ‘정치자금’을 거둬들이기 위해 개최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박 시장의 차별화된 행보는 지역사회에 잔잔한 감동과 함께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박 시장의 이러한 행보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박상돈 천안시장이 지난 15일 본인 자서전 '다시, 천안' 북콘서트 행사장에서 시민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정종윤 기자]

1990년대 당시 관선 시장·군수직을 수행하면서 받은 전별금도 모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세 번에 걸쳐 1천800만원 상당을 기부했는데 이 금액은 당시 충남지역의 소형 집 한 채 수준이다.

특히 박 시장은 2006년 모친상을 당했을때도 들어온 조의금 1억원을 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분수에 어긋날 정도로 많이 하게 됐는데 (기부가) 알려지는 게 불편해서 조용히 사랑의 열매에 기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전보 다닐때에 전별금 같은 것들도 ‘하지말고’, ‘받지말자’는 생각이었는데 억지로 주는 분들의 전별금을 기부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사랑의 열매 관계자는 “평소 박 시장께선 기부를 많이 했다”며 “이번 고액 기부는 그냥 넘어갈 순 없어 약식으로나마 행사를 마련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안=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