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주연 주상욱에 불똥 "하차해라"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드라마 '태종 이방원'이 말 학대 논란으로 도마에 오른 가운데 작품 주연을 맡고 있는 주상욱에게도 불똥이 번졌다.

지난 20일 KBS는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중 낙마하는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말을 학대,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에 사과했다.

동물자유연대가 최근 드라마 '태종 이방원' 측이 촬영 중 말을 학대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동물자유연대 SNS ]

KBS 측은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라며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라며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에게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KBS의 사과에도 시청자들의 분노는 쉽사리 가라안지 않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물 학대를 한 '태종 이방원'의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글이 게재됐고 일부 시청자들은 주상욱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댓글을 남기며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주상욱은 해당 장면을 촬영하지 않았으나 주연배우로서의 책임을 지라는 것.

일부 네티즌은 "동물 학대 드라마 하차해라", "드라마 여기서 멈춰야 한다. 그래야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 "동물학대 멈춰달라"라며 주상욱의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은 "제작진 잘못을 왜 출연 배우한테 해명과 사과, 하차를 요구하냐", "제작진이 소중한 생명을 희생시킨 건 백번 잘못한 일이지만, 잘못 없는 배우의 인스타그램에서 이러는 건 아닌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태종 이방원'은 동물학대 논란으로 오는 22일, 23일 결방된다. 낙마 신이 담긴 7회는 다시보기 서비스가 중단됐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