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진,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첫 등장…최강 존재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 김소진이 첫 등장한다.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 1회, 2회에서는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경찰 송하영(김남길 분), 범죄행동분석의 필요성을 깨닫고 프로파일러로서 송하영의 잠재력을 알아본 국영수(진선규 분)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됐다.

김소진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 첫 등장한다. [사진=스튜디오S]

송하영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범죄행동분석 기법을 활용해 연쇄살인범을 검거했고, 국영수는 이를 계기로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들었다.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이 시작된 것.

이 가운데 송하영, 국영수와 함께 극을 이끌어 갈 또 다른 주인공 윤태구(김소진 분)가 21일 방송되는 3회부터 등장한다. 윤태구는 서울지방경찰청 기동수사대 1팀 팀장이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윤태구는 범인 검거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작은 단서도 놓치지 않으려 치열하게 관련 서류를 살펴보는 모습, 직접 발로 뛰며 탐문 수사를 하는 모습 등 부드럽지만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단단함을 통해 그녀가 남자도 버티기 힘들다는 기동수사대에서 어떻게 '에이스'가 됐고 팀장에까지 오를 수 있었는지 알 수 있다. 또한 충무로를 장악한 김소진의 최강 존재감이 안방극장에서는 또 얼마나 강력하게 빛날지 기대하게 한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윤태구는 송하영, 국영수와 미묘한 관계를 형성하며 긴장감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윤태구 역시 송하영, 국영수 못지않게 특별하고 매력적인 캐릭터이다. 연기神 김소진이 어떻게 윤태구를 그리고, 어떻게 극을 이끌지 주목해서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