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진, '태종 이방원' 말 사망에 심경 "정말 끔찍...동물 소품 아닌 생명"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김효진이 '태종 이방원' 촬영 중 사망한 말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20일 김효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물자유연대 카라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정말 끔찍합니다. 배우도 다쳤고 말은 결국 사망(폐사)했다고 하네요"라는 글을 달았다.

이어 "촬영장에서의 동물들. 소품이 아닌 생명입니다"라며 "영상보고 충격과 함께 정말 마음이 안 좋네요. 마음 아픈 기억이 있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배우 김효진 [사진=KBS]

공개된 영상에는 카라에서 업로드한 사고 현장 영상이 담겼다. 또 김효진은 '단 한 장면을 위해 목이 꺾이고 쓰러지는 동물들, 국민 청원에 동참해주세요'라는 동물자유연대 측의 글도 공유했다.

앞서 KBS 사극 '태종 이방원'에서 낙마 장면 촬영 중 말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시청자들은 동물 학대 의혹을 제기했고, KBS는 이날 "해당 말은 촬영 일주일 뒤 폐사했다. 깊은 책임감을 갖고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향후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방법을 찾겠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