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군,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복지지원


[아이뉴스24 윤준호 기자]전라남도 구례군은 어려움에 처한 위기가구에 지원하는 긴급복지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국비 보조사업인 긴급복지지원은 주 소득자의 사망, 실직, 질병 등 갑작스러운 위기 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에게 긴급생계비와 의료비, 주거비, 교육비, 연료비, 해산·장제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해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도록 돕는 제도다.

전라남도 구례군청 전경 [사진=구례군]

지원기준에 따른 긴급복지 지원 대상은 ▲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 일반재산 1억3천만원 이하와 금융재산은 6백만 원으로 작년에 비해 상향 조정됐다.

지원액은 4인 가구 기준 생계지원 130만원, 주거지원 24만원, 의료지원 300만원 이내다. 아울러, 부가급여로 교육급여, 연료비, 해산·장제비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단,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실업급여 수급자 등 다른 법령으로 지원받고 있는 사람은 제외된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위기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에게 조금이나마 생계에 도움을 주고자 복지기동대, 사례관리사, 이장 등 지역의 인적 안전망을 적극 활용해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구를 촘촘히 발굴해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윤준호 기자(aa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