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애, '공작도시' 상위 1% 독보적 스타일 완성한 이유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수애가 우아한 스타일로 독보적인 아우라를 뽐냈다.

수애는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 '스페이스 진'의 대표이자 성진가(家) 둘째 며느리 윤재희로 분해 상위 1% 스타일로 대중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공작도시' 수애가 독보적 아우라로 주목 받고 있다. [사진=스튜디오산타클로스]

수애는 컬러와 소재, 다양한 액세서리를 활용하되 절제된 무드를 가미해 특유의 고급스럽고 우아한 비주얼을 더욱 부각했다. 게다가 몸의 선을 최대한 살리며 상황과 상대에 맞게 시도한 스타일링은 캐릭터와의 싱크로율까지 높였다.

수애 담당 스타일리스트 윤상미 인트렌트 이사는 "처음 윤재희를 접했을 때 목표 지향적 인물, 재벌, 오피스룩과 같은 이미지를 떠올렸고, 오히려 이를 탈피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장 먼저 했다"라고 '공작도시'와 캐릭터에 대한 첫 느낌을 회상했다. 이에 "착장마다 스카프, 벨트와 같은 소품부터 상황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소재까지 디테일하게 신경 쓰며 비주얼 연출을 고민했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중반부를 넘어선 시점에 가장 만족하는 스타일링이 무엇인지 묻는 물음에는 1회 재희의 인터뷰 의상을 꼽으며 "목선을 가리고 어깨와 허리를 강조해 강단 있고 절제된 아름다움을 단번에 보여주려 공들였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극적인 장면이 많은 작품인 만큼 수애와 현장에서의 호흡에 대해서는 "캐릭터를 뻔하게 해석하지 않으려 끊임없이 대화를 나눈다. 힘든 촬영이 있더라도 피팅과 시뮬레이션을 통해 계속해서 함께 고민한다"라고 말했다.

'공작도시' 속 수애의 스타일링에 대한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에는 "윤재희의 옷장 속 옷을 한 벌씩 꺼내 선보이는 듯한 설렘을 느낀다. 노력과 집중의 시간을 알아주시는 듯해 기쁘고, 캐릭터에 대한 여운이 많이 남을 것 같다"라며 소회를 털어놨다. 이어 남은 극 후반부 스타일링 포인트에 대해 "윤재희의 감정 변화에 따른 컬러감과 리듬감을 선사하는 스타일링에 중점을 뒀으니 재밌게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수애는 미술관 대표라는 위치와 유연한 듯 카리스마 있는 윤재희의 면모를 스타일링을 통해 시각적으로도 설득력 있게 담아냈다. 여기에 얽히고설킨 주변 인물들과의 관계, 상상할 수 없는 상황 속에 수없이 놓이는 인물의 치밀한 감정선을 다채로운 비주얼을 더해 더욱 명확히 안방극장에 전달했다.

호연뿐만 아니라 스타일로도 열띤 반응을 이끌어내는 수애가 후반부에는 또 어떤 패션을 보여줄지 더욱 기대와 관심이 쏠린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