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퇴직연금 적립금·수익률 모두 은행권 1위 달성


퇴직연금 적립금 30조원 돌파…수익률도 1.61~2.54%로 최고

[아이뉴스24 김태환 기자] 신한은행이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와 수익률 모두 은행권 1위를 달성했다.

20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신한은행의 퇴직연금 운용관리적립금은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30조1천787억원(은행연합회 공시)을 기록했다.

신한은행 본점. [사진=신한은행]

퇴직연금 운용관리적립금은 DB형, DC형, 개인형 IRP가 모두 포함된 누적 적립액으로 신한은행은 20년 12월말 대비 14.1%(3조7천226억원)가 늘어나 적립금 기준 11년 연속 은행권 1위를 달성했다.

또 신한은행은 퇴직연금 수익률에서도 은행권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DB형, DC형, 개인형 IRP의 1년, 5년, 10년 수익률 9개 중 ▲DB형 5년 수익률(1.61%)과 10년 수익률(2.37%) ▲DC형 1년 수익률(2.19%)과 5년 수익률(2.10%) ▲개인형 IRP 5년 수익률(2.01%)과 10년 수익률(2.54%) 총 6개 수익률이 은행권 1위로 퇴직연금에서 가장 중요한 중·장기 수익률에서 강점을 나타냈다.

신한은행은 고객관리를 통해 수익률을 더 강화하고자 '퇴직연금 고객관리센터'를 2월 중 오픈 할 예정이다. '퇴직연금 고객관리센터'는 1월 정기 인사를 통해 배치된 PB출신 은퇴설계 컨설턴트 등 50여명의 직원으로 구성돼, 경쟁력 있는 상품과 서비스와 체계적인 고객관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DC형과 개인형 IRP를 중심으로 점차 확대되는 퇴직연금시장에서 수익률 관리 역량은 핵심 경쟁력이라고 생각한다"며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핵심가치인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에 발맞춰 바른 포트폴리오 중심 상품관리와 다른 고객관리로 고객의 소중한 퇴직연금이 행복한 노후 생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비대면 상담을 선호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21년 12월 ‘퇴직연금 전용 AI 시스템’을 오픈하는 등 퇴직연금 고객 상담과 수익률 관리 프로세스의 혁신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김태환 기자(kimthi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