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직속 청년 선대위, 인디 게임 개발자 의견 청취


인디게임 개발자들과 게임산업 생태계 논하는 간담회 가져

[사진=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직속 다이너마이트 청년 선거대책위원회]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직속 다이너마이트 청년 선거대책위원회(이하 청년선대위)와 미디어ICT특위가 '인디게임 개발자 간담회'를 가졌다.

19일 오후 3시 민주당 미래당사 '블루소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는 청년선대위의 리스너 프로젝트 활동을 통해 청취한 인디게임 개발자들의 의견 제안이 이뤄졌다. 소규모 개발자 관점에서 게임 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모색하는 다양한 발제와 자유로운 토론이 이어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권지웅 공동선대위원장은 "어느덧 게임은 대중적인 레저산업이 됐고 그만큼 생태계도 커졌지만 구체적인 시스템의 부재와 현실적인 제약들로 인해 많은 게임 개발자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간담회가 인디게임 개발자와 소규모 개발사들의 이야기를 사회적으로 공론화 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간담회를 공동주최한 미디어·ICT특위 디지털콘텐츠단 김정태 단장은 "성공한 메타버스 사례인 '마인크래프트'나 '로블록스'도 사실은 인디게임에서 시작됐다"며 "차기 정부가 세계적인 K-인디게임 탄생을 돕도록 규제 완화 및 창작 단계별 지원 등의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제적 셧다운제 폐지를 위한 게임산업법 개정안을 발의한 조승래 국회의원은 "게임은 기술 차원의 콘텐츠인 만큼 이에 대한 제한은 개발자들의 창작 욕구와 새로운 기술을 탐구할 기회를 축소시킨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와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해야 할 일을 나누어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당 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

이상헌 의원실의 이도경 보좌관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서 게임 개발자들이 절실히 필요한 지점들을 알게 됐으며 현재의 정부지원 제도에 대해 지적해주신 절차 최소화 및 지원대상과 규모 확대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지역 간 격차를 줄이기 위한 제도적 지원, 인디게임 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성 마련 등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와 함께 법안 개정 및 해결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현장 관계자들은 "게임 개발 교육에 있어서 수도권 집중현상이 심한데, 지역적 다양성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특히 지역 격차 문제의 심각성을 공통적으로 강조했다. 이어 "인디게임은 영세업체가 많은데, 정부 지원사업의 경우 의무로 내야하는 자부담율 10%도 큰 부담이라 신청조차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영세업체들에 대한 상황을 고려한 제도적 개편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세계적으로 콘텐츠 시장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다양성을 제공해야 할 인디게임들이 생존을 위해 생계형 게임을 만들며 점점 획일화되고 있다"며 크라우드 펀딩, 지역화, 스트리머 홍보 등의 지원 시스템에 대한 필요성을 말하기도 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