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대우, 대형 '맥쎈'·중형 '구쎈' 출시…'쎈' 라인업 완성


20일부터 대리점 계약 실시…출시행사서 버추얼 캐릭터도 공개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타타대우상용차가 20일 신차 출시행사 '더 넥스트 제네레이션'을 열고 새로운 대형트럭 '맥쎈(MAXEN)'과 중형트럭 '구쎈(KUXEN)'을 공식 출시했다.

맥쎈과 구쎈은 타타대우상용차가 지난 2009년 '프리마' 출시 이후 13년만에 출시하는 새로운 중대형 트럭 라인업으로 20일부터 전국 타타대우상용차 대리점에서 계약을 시작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타타대우의 슬로건 '인생트럭, 고객의 마음을 움직입니다'를 기반으로 부부의 '황혼웨딩' 스토리를 단편 영화 형태로 제작한 브랜드 필름을 공개했다.

타타대우상용차가 대형트럭 '맥쎈(MAXEN)'과 중형트럭 '구쎈(KUXEN)'을 공식 출시했다. [사진=타타대우상용차]

또한 버추얼 캐릭터 '쎈(Ms. XEN)'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깜짝 등장해 직접 신차 프리젠테이션을 발표했다.

쎈은 타타대우가 인공지능(AI)기술을 활용해 구현한 버추얼 캐릭터로, 직접 맥쎈과 구쎈이 선사할 타타대우의 새로운 혁신을 소개하며 타타대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본격적인 활동을 알렸다.

새롭게 선보이는 중대형 트럭 맥쎈과 구쎈은 지난 2020년 12월에 출시한 준중형트럭 '더 쎈(The CEN)'에 이어 출시하는 신차로 준중형에 이어 중형, 대형트럭 라인업을 1년만에 모두 교체하며 타타대우의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야심작이다. 기존의 중대형 트럭에 대해 시장에서 제시된 고객의 불만 및 개선사항 140여가지를 모두 개선시켜 출시, 품질 개선에 심혈을 기울였다는 설멸이다.

맥쎈과 구쎈의 파워트레인은 배출가스 규제기준에 따라 '유로6 Step-C 엔진'보다 강화된 '유로 6 Step-D 엔진'을 한층 더 강화시킨 '유로6 Step-E'에 준하는 수준으로 출시했다. 또한 준중형 더쎈에서 기대이상의 고객 반응을 이끌었던 'ZF 8단' 자동변속기를 중대형에도 장착, 타타대우의 상징이 된 8단 자동변속기의 돌풍을 계속해서 이어간다.

커넥티드 카 서비스 '쎈링크'도 적용됐다. 쎈링크 시스템으로 ▲차량 시동 및 에어컨 히터, 도어 개폐 등의 원격제어 ▲운행 현황 및 차량 주요 부품 관리 및 교체 시기 등 차량 진단 기능 등을 통해 운행 효율을 높이고, 차량 관리 시간을 더욱 단축할 수 있다.

실내 인테리어에서도 트럭커를 위한 진화를 엿볼 수 있다. 인체공학적인 배치와 풀 디지털 클러스터, 스마트키 시스템, 그리고 상용차 전용 네비게이션을 장착하여 편리한 운행을 위한 다양한 디지털 시스템도 장착했다.

이밖에도 ▲긴급제동 시스템(AEB) ▲능동형 크루즈 컨트롤(ACC) ▲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ESC)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LDW) ▲동공인식 졸음 방지 경고 시스템(DSM) 등 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을 대거 탑재해 주행 안전성을 극대화한 안전 드라이빙 시스템을 적용했다.

맥쎈의 25톤 카고 모델 출시 가격은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1억9천200만원대, 구쎈의 주력모델 4.5톤 극초장축플러스 카고 출시 가격은 9천100만원대이다.

김방신 타타대우상용차의 사장은 "맥쎈과 구쎈은 현장에서 고객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개선시켜 고객들과 함께 만든 결과물이다"라며 "맥쎈과 구쎈이 선보이는 혁신과 상품성은 트럭 운전에서 더 강력해진 힘과 함께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