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자립준비청년 사회진출 돕는다…후원금 2.5억원 기부


민영화 20주년 기념, 자립준비청년 경제적 기반 마련과 정서적 안정 도와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KT&G가 자립준비청년 지원에 적극 나선다.

KT&G는 19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아름다운재단 대회의실에서 자립준비청년 지원을 위한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후원금 2억 5천만원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자립준비청년은 보호자의 부재로 아동양육시설과 위탁가정 등에서 생활해오다 만 18세가 돼 시설 보호대상에서 제외된 청년을 말한다. 지난해 7월 발표된 정부 통계에 따르면 매년 약 2천500명의 청년이 보호종료돼 경제적 홀로서기에 나서고 있다.

KT&G 직원이 자립준비청년에 후원금 2억 5천만원 전달한 후 기념사진에 응하고 있다. [사진=KT&G]

후원금은 비영리 공익재단인 아름다운재단을 통해 자립준비청년들의 경제적 기반 마련과 정서적 지원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KT&G는 교육비와 자기계발비 등 자립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지원함으로써 이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실장은 "KT&G 민영화 20주년을 맞아 자립준비청년들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응원 프로젝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