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차기작은 복제인간 SF…로버트 패틴슨 캐스팅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봉준호 감독이 차기작으로 SF영화를 선택했고, 로버트 패틴슨이 주인공으로 나설 전망이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데드라인 등은 19일(현지시각) 봉준호 감독이 에드워드 애쉬튼 작가의 신작 소설 '미키7'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봉준호 감독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봉준호 감독의 전작인 넷플릭스 영화 ‘옥자’에 이어 플랜B가 제작에 참여하며, 워너브러더스가 전 세계에 배급을 맡는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 에드워드 애쉬튼 작가로부터 오는 2월 출간 예정인 미발표 책 원고를 선물받았고, 이 소설에 매료된 봉준호 감독이 영감을 받아 곧바로 각색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해당 소설은 얼음 세계 니플헤임을 식민지로 만들기 위해 파견된 복제인간의 이야기를 그린다.

데드라인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소설과 전혀 다른 버전이 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캐스팅도 큰 관심사다. 영화 '해리포터', '트와일라잇' 시리즈 등으로 유명한 영국 출신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출연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패틴슨은 오는 3월 개봉되는 영화 '더 배트맨'에서 배트맨 역을 맡았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