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흐바인 극장 멀티골…토트넘, 레스터 시티에 3-2 역전승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스티브 베르흐바인이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 홋스퍼의 해결사로 등극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레스터 시티에 3-2로 역전승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스티브 베르흐바인이 후반 추가시간 멀티골을 기록하며 레스터 시티와의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사진=뉴시스]

경기 종료를 앞두고 1-2로 끌려가며 패배 위기에 몰렸던 토트넘. 그러나 베르흐바인의 극적인 멀티골이 터지면서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EPL 9경기 무패(6승 3무)를 이어간 토트넘은 5위(승점 36·11승 3무 5패)로 도약했다. 다잡은 승리를 놓친 레스터 시티는 10위(승점 25·7승 4무 8패)에 머물렀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루카스 모우라를 앞세워 레스터 시티 공략에 나섰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부터 레스터 시티를 강하게 압박했다. 전반 9분 케인의 왼발 슛은 레스터 시티 루크 토마스가 걷어냈다. 전반 18분 케인이 시도한 헤딩은 골대를 강타했고 4분 뒤 다빈손 산체스의 헤딩도 옆 그물을 때렸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토트넘은 결국 선제골을 헌납했다. 전반 24분 세르히오 레길론이 페널티 지역에서 걷어낸다는 것이 팻슨 다카에게 향했고, 다카는 이를 왼발 슛으로 연결해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스티브 베르흐바인이 레스터 시티와의 경기 후반 추가시간 골키퍼를 제치고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토트넘은 케인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케인은 전반 38분 해리 윙크스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수를 제친 뒤 왼발 슛으로 1-1을 만들었다.

동점으로 후반전을 맞이한 토트넘과 레스터 시티. 다시 한발 앞서간 것은 레스터 시티였다.

후반 31분 제임스 매디슨이 하비 반스의 찔러준 공을 침착하게 마무리해 레스터 시티가 2-1로 리드를 잡았다.

패배 먹구름이 드리웠던 상황에서 베르흐바인이 해결사로 나섰다.

베르흐바인은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터트리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2분 뒤에는 케인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까지 제친 뒤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까지 만들어내 극적인 승리를 장식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