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이준영 "'너의 밤'으로 위로+힐링, 정인선과 다시 만나고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준영이 '너의 밤이 되어줄게'를 통해 또 한 번 연기자로서 성장을 이뤄냈다. 이준영은 SBS '너의 밤이 되어줄게'에서 세상의 중심이 자신이라 생각하는 아이돌 밴드 루나의 리더 윤태인 역을 맡아 호연을 펼치고 있다. 몽유병으로 힘들어 하는 윤태인이 윤주(정인선 분)을 만나 마음의 상처를 이겨내고 사랑을 알아가는 연기는 시청자에게 설렘을 안겼다.

이준영은 19일 '너의 밤이 되어줄게' 종영 기념 인터뷰를 통해 종영 소감 및 드라마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래는 이준영 일문일답 전문이다.

가수 겸 배우 이준영이 19일 SBS '너의 밤이 되어줄게'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이플랙스]

◆'너의 밤이 되어줄게'를 통해 선보인 정인선과 멜로 호흡은 어땠나.

정말 좋았다. 많이 배웠다. 내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을 확실히 끌어내주는 선배이자 배우라서 감사했다.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 번 만나고 싶다.

◆루나 멤버들과 작품을 통해 많이 친해졌나.

김동현을 어렸을 때 사석에서 한 번 본 것 빼고는 다들 본 적이 없어서 친해지려고 많이 노력했다. 그리고 정말 많이 친해진 것 같다. 작품을 통해 이만큼 친해질 수 있구나 싶을 정도로 신기했다.

◆루나 멤버 중 실제 모습과 극중 캐릭터의 싱크로율이 가장 높았던 배우는?

윤지성이 맡은 유찬. 80%는 닮은 것 같다. 눈치 없는 것 빼고, 밝고 쾌활한 모습이 윤지성과 정말 닮았다.

◆루나를 좋아하는 많은 팬들이 있는 것처럼, 이준영도 누군가를 '덕질' 해본 적이 있나.

406호 프로젝트를 정말 좋아한다. 감사하게도 그 분들의 내 존재를 알아줘서 행복했다. 또 허클베리피를 통해 내가 힙합과 랩에 관심을 갖고 가수로서 첫 시작을 하게 됐는데, 얼마 전 그 분과 연락이 됐다. 연락을 나눈 걸 캡처해서 하루 종일 본 적이 있었다. 하하.

◆도전해보고 싶은 배역이 있나.

탈옥수? 몸이 민첩하고 지능도 필요한 인물이라 생각한다. 그 두 가지를 다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

◆아이돌 소재의 드라마 저조한 시청률에도 꾸준히 나오는 이유는 무엇일까.

작품이 꾸준히 나오는 이유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좋긴 하다. 나는 아이돌 출신 배우라서 내가 시작한 일들이 많은 사람들에게 어떤 방식으로든 다양하게 비춰지는게 자랑스럽다.

◆연기를 할 때 특별히 노력하는 부분이 있나. 또 대중에게 어떤 배우로 보여지길 바라는가.

작품에 임할 땐 역할에 맞는 얼굴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행동, 습관도 마찬가지다. '윤태인이라면 이럴 것 같아'를 항상 생각하고 노력한다. 또 배우로서 내 목표는 연기를 계속 할 수 있을 때까지 즐기고 배우는 것. 또 감정을 가지고 하는 일이다 보니 순수함을 잃지 않는 배우가 됐으면 하는 것이다. 대중에게는 역할에 따라 얼굴이 변한다는 인상을 드리고 싶다.

가수 겸 배우 이준영이 19일 SBS '너의 밤이 되어줄게'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이플랙스]

◆이준영의 '인생 캐릭터'는?

인생 캐릭터는 '부암동 복수자들'의 수겸이다. 지금까지도 많은 분들이 수겸학생으로 많이 기억해주신다. 너무 감사하다.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캐릭터다. 그래서 늘 '그 때보다 잘 해야지' 비교하고 생각하게 해주는 인물이다.

◆아이돌 출신 배우로서 대중의 편견을 깼다. 이후에도 아이돌 관련 작품이 들어온다면?

연기를 할 때 아이돌 생활 감정을 끌어서 쓰는 경우가 있는데, 좋은 기억도 많았고 슬픈 기억도 있었다. 그 덕에 더 생생하게 표현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일찍 사회에 나가서 실수도 하고 깨져보고 나서 연기라는 일을 시작했을 때 표현해보고 싶은게 정말 많았다. 그러니 아이돌 관련 작품이 또 들어온다면 안 할 이유가 있겠나. 굳이 그런 작품을 한다, 하지 않는다 정해두진 않을 것 같다.

◆최근 몇년간 쉬지 않고 작품을 하는데 개인적인 생활은 즐기고 있나.

열심히 그림 그리고 있다. 5~6년간 열심히 일해왔다. 체력적으로 지칠 때가 있지만 그걸 뛰어넘을 수 있는 작품이 또 찾아오더라. 그럼 내가 또 한 단계 성장해 있더라. 나의 그런 모습들이 기다려진다. 조금 힘들더라도 많은 새로운 것을 경험하고 싶다.

◆정인선, 윤지성, 장동주, 김종현, 김동현 등 동료 배우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너무 열정적으로 준비를 해 와 줘서 나 역시 많이 반성했다. 오랜만에 열정이 안에서 끓었다. 허락해준다면 다른 작품에서도 또 만나고 싶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가 시청자들에게 어떠한 드라마로 남길 원하는가.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다시 보고 싶은 영화라고 표현하고 싶다. 방송이 끝나진 않았지만 각자 인물들에게 발생하는 사건을 통해 받은 상처를 어떻게 극복하고 끝은 어떻게 성장해있는지 알려드리고 싶다. 나 역시 위로와 힐링이 됐다. 여러분들도 각자 위치에서 아픔이 있을 때 주변을 한 번 돌아봐도 된다고 조심스럽게 말하고 싶다. 꼭 이겨내셨으면 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