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부산·울산·경남에 年 100대 수소버스 보급 추진


환경부와 '맞손'…관련 산업 발전 위한 다각적 협력 전개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현대차가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수소경제권 내 수소버스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환경부, 해당 지자체 등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현대차는 김해시 아이스퀘어호텔에서 환경부, 부산시, 울산시, 경남도, 김해시, 부산·울산·경남 버스운송사업조합 등과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 수소버스 일렉시티 FCEV. [사진=현대차]

이번 협약에 따라 협약 당사자들은 '부울경 수소경제권' 구축의 일환으로 해당 지역에 수소버스 보급은 물론 관련 산업의 발전을 위한 다각적인 협력을 전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환경부와 각 지자체는 올해부터 이들 시·도에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0대 이상의 저상형 수소버스 '일렉시티 FCEV' 보급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이 과정에서 가격 할인 등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하기로 했다.

올해 출시를 앞둔 현대차의 고상 수소버스 시범운행사업도 예정돼 있다. 현대차는 환경부, 부울경과 장거리 전용인 이 수소버스를 지역 내 광역 및 시외버스 노선에서 약 한 달간 운행하면서 상품 개선을 위한 데이터를 축적하는 데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협약 당사자들은 부울경 지역의 인프라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등 수소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광범위한 협력을 이어 가기로 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을 비롯해 한정애 환경부 장관,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행정부지사, 허성곤 김해시장, 성현도 부산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양재원 울산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조옥환 경남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버스 보급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부울경 지역과의 협력으로 더 많은 도·시민들께 친환경 교통수단을 제공하고자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됐다"며 "광역 및 시외버스 시범사업을 통해 친환경 버스 시장의 외연이 확장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