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현역 女대위, 자택서 숨진 채 발견…사인은?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육군 소속 현역 여군 대위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유서로 추정되는 문서가 발견됐으며,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군 당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18일 경찰과 육군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20분쯤 현역 육군 소속 A대위가 서울 동대문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대위는 같은 날 오전 A대위의 친구인 B씨의 "A대위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A대위가 이미 수일 전에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A대위가 남긴 것으로 예상되는 유서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방부 조사본부와 합동 감식을 벌였으며,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해당 사건을 군사경찰에 인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