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 힘주는 바디프랜드, 전국 직영 전시장 재단장 나선다


안마의자 체험·예술 작품 감상 가능한 '아트 플래그십 스토어' 확대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바디프랜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객들의 지친 마음을 달래고 회사 모토인 '건강수명 10년 연장'을 실현시키고자 마련한 '헬로 아트(Hello Art)' 프로젝트를 본격 확대한다.

바디프랜드는 고객들의 자연스러운 예술 참여를 지원하도록 전국 125개 직영 전시장을 안마의자 체험과 예술 작품 감상이 동시에 가능한 '아트 플래그십 스토어'로 재단장한다고 17일 밝혔다.

바디프랜드는 매년 일산 전시장에서 진행한 '헬로아트 위드 함도하' 호평에 힘입어 오는 3월 말까지 직접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카페 드 바디프랜드 청담'에서 '헬로 아트(Hello Art)' 두 번째 컬래버레이션인 '헬로 아트 위드 이상협'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헬로아트 이상협전 [사진=바디프랜드]

윌리엄 리(William Lee) 라는 이름으로 더욱 알려져 있는 이상협 작가는 영국을 주무대로 활동한 세계적 금속 공예가로, 망치 하나로 금속 위에 물성을 표현해 한국적인 조형미가 잘 드러나는 작품을 만들기로 유명하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 작가의 대표작 달항아리부터 호리병, 은식기 등 은으로 만든 경이로운 작품 100여 점을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가 열리는 '카페 드 바디프랜드 청담'에서는 작품을 곁에 두고 식사를 할 수 있어 '일상 속에서의 예술'을 경험하기에 보다 적합하다. 식사 전후 작품을 감상하고 안마의자 체험도 함께할 수 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예술을 미술관, 갤러리가 아닌 카페, 레스토랑, 회사 로비 등 일상의 영역으로 가져와 보다 쉽고 편안한 관람 기회를 제공, 고객들의 가치있고 품격있는 아트 라이프를 이끌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 미션인 '건강수명 10년 연장'을 예술로 풀어나가는 신선한 시도에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