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드나인, 50억원 규모 첫 '시리즈 A' 투자유치


물류 효율 향상 위해 기술개발·인프라 확장과 시스템 고도화 예정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볼드나인이 5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볼드나인은 풀필먼트 IT 스타트업이다.

17일 볼드나인은 포스코 기술투자와 베일리PE가 주관해 국내 유수의 기관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리즈 A 투자는 2018년 11월 창업한 볼드나인의 첫 번째 투자유치다.

볼드나인 이미지. [사진=볼드나인]

투자를 주도한 포스코 기술투자와 베일리PE는 "풀필먼트 산업은 온라인 판매채널의 다양화, 셀러들의 대형화, D2C(직접판매) 비즈니스의 확대 등으로 장기적 성장기의 초입이라고 본다"면서 "이커머스 시장의 물류운영 노하우와 시스템을 보유한 볼드나인의 성장성을 높이 평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볼드나인은 삼성전자, 이마트, SSG.COM, 티몬, CJ 등에서 물류 경험을 쌓은 경영진과 함께하고 있다. 이들은 이커머스 서비스에 최적화된 IT 시스템을 제공하는 센터관리시스템(WMS)과 주문관리시스템(OMS)를 자체 개발해 서비스중이다.

볼드나인이 개발한 WMS는 온라인 판매자별 다수의 버추얼 브랜드 운영을 통한 효율적인 다중 마켓 채널과 상품 재고관리 시스템을 인정받아 지난해 4월 특허로 등록됐다. OMS는 최대 300여개의 쇼핑몰과 실시간 연동해 주문수집·송장연동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중·대형 셀러부터 소규모 셀러까지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볼드나인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오뚜기 물류서비스(OLS)와의 파트너쉽을 통한 인프라 확장에도 나섰다. 최근 수도권 인근 물류부지를 찾기 힘든 상황에서 볼드나인은 오뚜기 물류서비스가 보유하고 있는 물류 인프라를 이용하고, 오뚜기 물류서비스는 센터 가동성을 높이는 상호보완적 파트너십이 될 전망이다.

박용석 볼드나인 대표는 "첫 투자유치에 성공한 만큼 경쟁력 강화에 더욱 집중하겠다"면서 "볼드나인은 이커머스 데이터 연동 범위 확대 및 완성도를 높이고 상품의 특성에 맞는 자동화 시스템 적용을 통해 물류 효율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