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1만원 vs 대형마트 27만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번 설 명절에 서울에서 차례상을 차리려면 전통시장에서 장을 볼 때 대형마트보다 5만원 저렴한 21만여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 내 5개 권역생활권 7개 구의 전통시장, 대형마트와 가락시장 가락몰 등 모두 22곳을 대상으로 6∼7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36개 성수품목) 구매 비용을 조사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추석을 맞아 재래시장에서 손님들이 장을 보고 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이에 따르면 전통시장이 21만4천753원으로 대형마트 26만8천549원보다 약 20% 저렴했다. 지난해 설 명절과 비교하면 각각 1.7%, 2.6% 오른 수준이다.

가락시장에 위치해 원가가 저렴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20만8천875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보다 각각 3%, 22% 낮았다.

전통시장은 특히 과일류 가격이 대형마트보다 평균 11% 저렴했고, 무·배추는 6%, 쇠고기·돼지고기·육계 등 축산류는 24%가량 싼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쌀이나 일부 가공품(밀가루 등)은 대형마트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축산류와 나물류(고사리·도라지) 가격은 모든 구입처에서 작년보다 올랐고, 과일류(사과·배)와 일부 채소류(대파·애호박) 가격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를 3∼4인용 소규모 차례상 비용으로 환산하면 전통시장에서 13만원, 대형마트는 16만원 정도가 들 것으로 예상됐다.

공사는 이번 설 농수축산물 가격(가락시장 기준)이 일부 품목을 빼면 안정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사과·배는 지난해 기상 피해가 적어 전년 대비 생산·저장량이 늘었고, 수산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비 부진으로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채소류 중 무·배추는 재배 면적 감소와 작황 부진으로 생산량이 줄어 평년보다 가격이 높고, 쇠고기·돼지고기는 가정 내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