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형자 "엄영수 결혼, 서운했다…고백하려 했지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김형자가 엄영수에게 서운했던 적이 있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명불허전'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형자, 엄영수, 강진, 김용임, 이호섭, 이자연 등이 참석했다.

'아침마당'에서 엄영수, 김형자가 출연해 우정을 과시했다. [사진=KBS 1TV]

김형자는 '다른 이성과 친하게 지내면 질투가 난다'는 질문에 'O' 판넬을 들었다.

김형자는 "갑자기 결혼한다고 하니까 질투가 나더라"라고 고백했다. 그는 "결혼 안 하고 가만히 있으면 될텐데 왜 결혼해서 내 마음을 아프게 하나 서운하더라. 고백을 하려고 했는데 시간을 안 주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영수는 "제 처가 새신부라 질투를 할 수도 있는데 친하기 지내는 이성을 알고 있다"라며 "저는 결혼하기 전에 저하고 한 번이라도 스쳤던 여성을 처한테 다 브리핑을 해서 투명하게 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