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디·서재덕 57점 합작' 한국전력, KB손보에 3-2 역전승…3연패 마감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갈길 바쁜 KB손해보험을 제물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한국전력은 1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KB손해보험에 3-2(21-25 25-19 22-25 29-27 15-13)로 역전승했다.

1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과 한국전력의 '도드람 2021-22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한국전력 선수들이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국전력은 4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며 3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승점 33(12승 11패)을 확보해 현대캐피탈(승점 32)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선두 대한항공(승점 43) 추격을 위해 승리가 절실했던 KB손해보험(승점 41)은 접전 끝에 고개를 떨구며 2연패에 빠졌다. 승점 1을 챙기는 데 만족하며 2위 자리를 유지했다.

한국전력은 '쌍두마차'가 모처럼 활약했다.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가 33점, 서재덕이 24점으로 57점을 합작했다. 베테랑 센터 신영석은 5개의 블로킹으로 12점을 챙기며 힘을 보탰다.

KB손해보험은 주포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48점을 쏟아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팽팽하게 흘러가던 1세트. KB손해보험은 18-18에서 양희준의 속공으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랠리 상황에서 한성정이 어려운 공을 처리하며 격차를 벌렸고 케이타가 상대 블로킹을 활용한 공격으로 상승세를 이끌었다.

KB손해보험은 힘겹게 잡은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홍상혁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고 케이타의 득점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한국전력은 2세트를 만회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3에서 단숨에 10점을 챙겼다. 다우디의 연속 득점과 신영석의 블로킹, 상대 범실 등이 쏟아지며 12-3으로 앞섰고 기세를 몰아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3세트는 마지막까지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경기가 펼쳐졌다. 16-16에서 케이타가 타점 높은 공격으로 한국전력의 블로킹을 뚫어낸 데 이어 여민수가 서재덕의 공격을 차단해 KB손해보험이 앞섰다.

1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과 한국전력의 '도드람 2021-22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한국전력 다우디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하지만 한국전력은 상대 범실과 임성진의 블로킹을 앞세워 22-22 동점을 만들었다.

해결사가 필요한 순간 케이타가 나섰다. 케이타는 두 차례의 후위 공격을 연거푸 성공 시키며 팀을 세트 포인트에 올려놨다. 그리고 다우디의 공격이 코트를 벗어나며 KB손해보험이 승리에 다가섰다.

한국전력은 힘겹게 4세트를 따내며 경기를 5세트로 몰고 갔다. 11-17로 여유 있게 앞서다 듀스까지 허용했다.

하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한국전력은 27-27에서 다우디의 연속 득점으로 기사회생했다.

벼랑 끝 승부에서 웃은 쪽은 한국전력이다. 11-11에서 다우디의 공격을 앞세워 13-11을 만들었다.

13-12에서 다우디의 백어택으로 매치 포인트를 잡은 한국전력인 케이타에 실점한 이후 서재덕의 오픈 공격이 성공하면서 길었던 승부의 승자가 됐다.

/의정부=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