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PK 방문 이틀째… '흔들리는' 표심 공략 주력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을 마친 뒤 경남당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순직선원 넋 기리고 노조 간담회… 해양비전선포식 참석

부산·울산 선대위 결의대회서 정권교체 당위성 강조

최근 PK 지지율 이재명과 박빙… 4·7재보선과 온도차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5일 부산·울산·경남(PK) 방문 이틀째 행보를 이어가며 지역 민심을 파고들 예정이다. 최근 흔들리고 있는 PK 표심 확보 동력을 마련할지 주목된다.

윤 후보는 이날 부산 영도 태종대에 있는 순직선원위령탑 참배로 일정을 시작한다. 순직선원위령탑은 해운입국을 위해 바다에서 일하다 생명을 잃은 선원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1979년 건립됐다.

위령탑 건립 주체인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과의 간담회도 이어진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수출과 무역 현장에서 뛰는 해상선원들의 근로조건을 듣고 개선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윤 후보는 동구 부산항여객터미널에서 열리는 신해양강국 비전선포식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는 21세기 수출·무역의 거점이자 신해양강국 중심지로서 동남권 부산의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수영구로 이동해 부산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다. 부산 경제 회생을 위한 정권교체 당위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에는 지난해 12월 말 개통된 동해선 광역전철을 타고 울산 태화강으로 이동한다. 이어 울산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14일) 경남 창원의 국립 3·15민주묘지 참배로 PK 일정을 시작했다. 반(反)독재 민주화투쟁 정신 계승 및 정권교체 의지를 다짐하기 위한 취지였다. 이어 마산합포구에서 예식장을 운영하며 55년간 무료 예식 봉사를 해온 백낙삼·최필순 부부를 만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부부는 1만4천200쌍을 성혼시켰다.

그밖에 봉암공단 기업협의회 간담회, 경남 선대위 행사 등에 참여한 뒤 부산 서면 일대에서 시민들에게 퇴근길 인사를 했다. 특히 경남 선대위 행사에서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항공우주청 설립·진해신항 조기 착공 등 지역 맞춤형 10대 공약을 발표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위치한 신신예식장을 방문해 무료 예식 봉사로 잘 알려진 백낙삼·최필순 부부와 만남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후보의 이같은 광폭 행보는 최근 PK 지역이 텃밭으로 보기 어려울 정도로 민심이 흔들리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의 이번 PK행은 선대본부 출범 이후 첫 지역 일정이기도 하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 기관이 지난 10~12일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대선후보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13일 발표) PK 지역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은 35%, 윤 후보는 33%였다. (95% 신뢰수준·표본오차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는 지난해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박형준 당시 국민의힘 후보가 62.6% 득표율로 당선된 것을 감안할 때 만족하기 어려운 수치다. 당시 김영춘 민주당 후보는 득표율 34.4%를 얻어 양측의 격차가 컸다.

지지율 급락을 초래했던 연말연초 내홍이 최근 이준석 대표와의 화해 및 선거기구 개편 등으로 일단락된 만큼, PK 표심을 우선 공략해 지지율 반등 국면으로 전환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최근 10~15%대 지지율을 확보하며 약진 중인 부산 출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추격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