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레드북', 한국뮤지컬어워즈 작품상→여우주연상 '4관왕'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뮤지컬 '레드북'이 '한국뮤지컬어워즈' 4관왕에 올랐다.

10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개최된 '제6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창작 뮤지컬 '레드북'(제작 아떼오드)은 '작품상(400석 이상)' '연출상' '음악감독상' '여우주연상' 4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뮤지컬 '레드북' [사진=아떼오드]

이날 박소영 연출가는 "한정석 작가와 이선영 작곡가에게 영광을 돌린다"라며 "일상을 살아가면서 번개를 맞는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주위에서 전해주는 이유 없는 선의와 따뜻함 덕에 제가 이렇게 살아있는 것. 관객들께서 이러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밝혔다.

양주인 음악감독은 "15년 만에 처음으로 받아보는 상"이라며 벅찬 마음을 표현한 후 제작사 '아떼오드'와 배우들, 음악팀을 포함한 모든 스태프에게 감사와 영광을 돌렸다.

마지막으로 영예의 '작품상'을 수상한 '레드북'의 제작사 아떼오드 대표는 "오늘 마지막으로 남은 레드북 마스크를 쓰고 나오며 후보에 오른 팀들이 수상하길 고대했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이어 "코로나 때문에 모두가 힘든 시기에 좋은 작품 만들 수 있게 지원해 주신 NHN, 믿고 따라와 준 아떼오드 식구들, 작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함께 고생해 온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더욱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레드북'은 신사의 나라 영국, 그 중에서도 가장 보수적이었던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숙녀보단 그저 나로 살고 싶은 여자 안나와 오직 신사로 사는 법밖에 모르는 남자 브라운의 모습을 통해 이해와 존중의 가치를 말하는 작품이다.

초연 당시 2018년 ‘제3회 한국 뮤지컬 어워즈’에서 4관왕, 2018 제7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에서 4관왕, '2018 더뮤지컬이 뽑은 올해의 창작 뮤지컬’에서 3관왕을 차지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