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KB손해보험, 디지털 헬스케어·케어푸드 사업 맞손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데이터 및 인적·기술적 교류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아워홈이 KB손해보험과 손잡고 디지털 헬스케어와 케어푸드 사업 추진에 나선다.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오른쪽)과 김기환 KB손해보험 대표이사(왼쪽)가 지난 5일 KB손해보험 본사에서 진행된 아워홈-KB손해보험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워홈]

아워홈은 6일 KB손해보험과 디지털 헬스케어 및 케어푸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사는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상호 전문 분야에 관련한 데이터를 비롯해 인적·기술적 교류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와 케어푸드 사업 활성화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협의했다. 식음서비스와 헬스케어, 금융서비스를 융합한 새로운 플랫폼 서비스 연구개발은 물론 온∙오프라인 연계 마케팅 등을 공동 추진한다.

아워홈은 이번 KB손해보험과 협업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기반을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각 사가 보유한 식음, 헬스케어 데이터 연구를 통해 개인별 식사 및 영양에 따른 건강 증진 효과를 검증한다.

또 헬스케어 3대 영역인 진단, 치료, 관리 각 과정에서 식단과 식품을 통한 '케어 솔루션(Care Solution)'을 수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건강 상태, 선호 메뉴, 식습관, 생활습관 등을 고려한 개인맞춤형 식이 제안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식음서비스와 보험, 헬스케어가 만나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출하고 고객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개인별 맞춤 건강식, 연화식 등 케어푸드 연구개발은 물론 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여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시장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주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환 KB손해보험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 사가 보유한 헬스케어 역량과 데이터,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 건강 관리 서비스 혁신을 위한 강력한 시너지 모델을 구축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KB손해보험은 업계 최초로 설립한 KB헬스케어와 KB골든라이프케어가 이제는 업계 최고로 나아가 새로운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