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불어난 체중→30대 남성, 허리 건강 빨간불


파워워킹 운동 등 유산소 운동으로 예방

두 무릎을 세우고 엉덩이를 들어 올리는 브릿지 운동은 허리 건강에 도움을 준다. [사진=자생한방병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코로나19로 불어난 체중이 척추에 지나친 하중으로 이어지고 허리디스크를 일으키는 한 원인이 되고 있다.

질병관리청의 ‘2020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보면 30대 남성 비만율은 높아지는데 유산소 운동 실천율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이 최근 발표한 ‘2020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전 연령대 비만 유병률은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보다 모두 늘었다. 만병의 근원으로 지목되는 비만이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체중의 60%를 지탱하는 척추의 경우 몸무게가 증가할수록 척추에 작용하는 부하도 더 늘어나면서 직접적 영향을 받는다.

비만은 허리디스크 유병률을 높인다. 홍콩대학 사마지스 연구팀이 2014년 중국 성인남녀 2천596명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MI)와 디스크 질환의 상관관계를 살펴본 결과, 비만일수록 척추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 30대 남성은 체중은 늘어나는데 운동은 잘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30대 남성의 비만 유병률은 2019년과 비교했을 때 11.8%p 증가한 58.2%로 급증했다.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도 전 연령대에서 가장 큰 낙폭(9.5%p)을 기록했다. 문제는 30대의 경우 중·장년층과 비교해 근육량과 근육의 질이 상대적으로 좋아 요통 등에 둔감하다는 점이다. 척추질환을 내버려 두기 쉽다는 것이다.

코로나19로 비만율이 전체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자생한방병원]

30대 근육은 40대를 넘어가면서 매년 1% 가량씩 줄어든다. 척추를 지지하는 근육도 마찬가지다.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이 가장 많이 떨어진 30대는 운동량을 절대적으로 늘려야 한다. 유산소 운동 가운데 가장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걷기’는 체중 감량과 함께 근력과 관절 건강, 심폐 기능 등을 높일 수 있다. 걷기는 허리에 부담이 적게 가는 운동으로 요통 환자에게 좋다.

중·장년층보다 관절이 튼튼한 30대에게 추천하는 걷기법으로 ‘파워워킹’이 제격이다. 파워워킹은 달리기와 걷기의 장점을 합친 운동이다. 방법은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팔을 직각 상태로 유지한 채 흔들며 빠른 속도로 걷는다.

이어 배에 힘을 준 상태로 무릎과 허벅지를 높게 들어야 허리 근육에 더 큰 자극이 전달된다. 파워워킹이라고 해서 발을 강하게 디디면 허리에 충격이 전달된다. 사뿐사뿐한 발걸음을 유지하면서 주 3회 30분 투자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영익 일산자생한방병원장은 “늘어난 체중에 요통을 가진 경우라면 가볍게 걷기부터 시작해 강도를 늘려나가야 한다”며 “특히 자신의 근력보다 너무 많이 걷거나 바르지 못한 자세는 요통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어 의료팀과 충분한 상담을 거친 후 운동량과 강도 등을 정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튼튼한 허리를 위해서는 파워워킹으로 빠진 군살 자리를 근육으로 채워야 한다. 코로나19의 재확산과 방역패스 시행 등으로 헬스장 이용이 까다로워진 요즘 30대에게 ‘홈트레이닝(홈트)’가 추천된다.

복근에 좋다는 동작을 무작정 따라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자신의 허리 상태를 파악하지 않은 상황에서의 무리한 동작은 척추뼈 사이의 디스크(추간판)에 지나친 압박으로 이어진다. 심한 경우 요통을 넘어 디스크가 제자리를 벗어나는 허리디스크(요추추간판탈출증)로 발전할 수 있다.

복근 운동 가운데 ‘윗몸 일으키기’와 ‘레그레이즈’ 동작은 피하는 게 좋다. 허리 근력이 약한 사람이 윗몸 일으키기를 하면 허리 반동을 이용한다. 이 과정에서 척추에 충격이 반복적으로 전달되고 허리디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

누워서 다리를 올렸다가 내리는 레그레이즈는 동작은 아래 뱃살을 빼는 데 효과적이다. 복근이 약한 상태에서는 허릿심으로만 다리를 들어 올린다. 이는 척추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디스크에 압박을 주는 역효과만 부른다.

‘브릿지’ 동작은 효과가 있다. 브릿지 스트레칭은 자리에 누워 두 무릎을 세우고 엉덩이를 들어 올리는 자세이다. 복근에 힘을 주고 엉덩이를 조인다는 느낌으로 진행하면 안정적으로 허리 근력과 복근을 동시에 키울 수 있다.

김영익 병원장은 “30대부터 허리 건강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둬야 40~50대에 허리디스크로 고생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