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수술 받으면 골다공증 위험 2.6배↑


위절제술 받은 50대, 골밀도 검사 받아야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의 골다공증 위험이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2.6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사람에게 많이 발생하는 위암은 2019년 기준 발생자수가 연간 약 3만명이다. 전체 암 발생건수의 11.6%로 암 발생 상위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 절반 이상이 위암수술을 받는다.

위암 환자는 위절제술을 받은 뒤 칼슘흡수 기능이 떨어지면서 골다공증을 앓기 쉽다. 위암 수술 후 골밀도 검사를 언제, 어느 연령대에서 시행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한 가이드라인은 없는 실정이었다.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위암센터(위장관외과) 송교영(로봇수술센터장, 교신저자), 성빈센트병원 위장관외과 박기범 교수(제1저자) 교수 연구팀이 위암 수술 후 골다공증 위험도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송교영 교수(왼쪽), 성빈센트병원 위장관외과 박기범 교수. [사진=서울성모병원]

송 교수 연구팀은 2009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10년 동안 서울성모병원에서 원발성 위암으로 위절제술을 받은 환자 522명과 이 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골다공증 검사를 받은 일반인 2천88명의 임상적 정보를 활용해 골다공증 위험인자를 찾아냈다. 위암 수술 후 골다공증 위험도 예측모델을 노모그램 방식으로 개발했다.

노모그램은 임상정보를 분석해 추출한 지표의 수치를 점수화해 위험도를 쉽게 예측할 수 있도록 만든 프로그램이다.

연구 결과 골다공증 진단율은 위암수술 환자 50.2%(522명 중 262명), 일반인 19.3%(2천88명 중 403명)로 위암수술 환자의 진단율이 유의하게 높았다. 위암수술 환자에서 시간이 경과할수록 빈도가 증가해 수술 후 10년경과 시점에는 90% 이상에서 진단됐다.

골다공증 발생은 위 부분절제술 보다 전절제술을 받은 경우, 고령인 경우, 여성인 경우, 체질량지수가 낮은 경우 의미 있게 높았다.

연구팀은 골다공증 고위험군 지표를 이용해 만든 예측모델을 검증하기 위해, 성빈센트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 191명의 데이터를 이용해 예측모델의 성능을 확인한 결과 통계적으로 우수한 예측 성능을 보였다.

예측모델을 보면 위절제술을 받은 경우, 50대부터 골밀도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현재 골밀도 검사의 급여 기준은 여성 65세 이상, 남성 70세 이상으로 돼 있다.

연구팀은 골다공증이 골절이나 만성통증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삶의 질을 떨어트리고 고 사망률을 높일 수 있는 질환인 만큼 위절제술을 받은 환자는 여성의 경우 평균 10년, 남성의 경우 평균 15년 일찍 골밀도 검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암 수술 당시 나이, 비만 정도, 체내 전해질 상태에 따라 좀 더 일찍부터 골밀도 검사를 받아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교영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예측모델을 통해 환자 개개인의 수술 종류와 전신 상태에 따라 골밀도 검사 시기를 조절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골다공증과 골다공증 합병증 발생 위험도를 낮춰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BJS(British Journal of Surgery) Open’에 2021년 12월 21일자로 실렸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