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서양인 한의사…세계화 공로, 문화부 장관 표창


자생한방병원 라이문트 로이어 원장, 한의학 세계화 위해 노력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은 3일 국제진료센터 라이문트 로이어 원장이 한의학 세계화, 해외시장 개척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로이어 원장은 오스트리아 출신의 국내 최초 서양인 한의사다. 1999년 한의사 면허 취득 이후 한의학 세계화를 위해선 외국인들이 효능을 직접 경험하는 게 가장 빠른 길이라는 철학을 갖고 20년 넘게 해외 환자들의 한방 진료에 앞장서 왔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해외 재진 환자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사후관리 지속에 힘쓰고 있다.

로이어 원장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 추진하는 한국의료관광 명예홍보대사, 해외 팸투어 등 다양한 국제 한의학 홍보활동에 참여함으로써 의료관광의 저변 확대와 활성화에 이바지했다.

로이어 자생한방병원 원장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수여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자생한방병원]

그가 해외 환자 진료와 홍보활동을 맡고 있는 자생한방병원 국제진료센터는 한의학 세계화의 첨병 역할을 해왔다. 소속 의료진들은 3개 국어(영어, 독일어, 일본어)를 능숙히 구사할 수 있으며 국가별 전담 코디네이터가 입국에서 귀국까지 토털 서비스를 제공한다.

2006년 개설 당시 180여명에 불과했던 해외 초진 환자는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2500여명까지 매년 증가했다. 또한 2017년 보건복지부의 '키르기스스탄 지역 내 한의약 해외홍보센터 구축 운영사업' 파트너로 선정돼 현지 병원에 한의학 홍보센터를 마련하고 의료진과 인프라를 파견하기도 했다.

로이어 원장은 “전 세계 환자와 의료팀에게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역량을 키우는데 노력하겠다”며 “코로나19 이후 한의학 세계화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활동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한편 자생한방병원은 한의학 세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7월 미국 평생의학교육인증원(ACCME) 정식 인증 보수교육 제공기관 자격을 획득해 미국 의사를 비롯한 서구 선진국 의료진들에게 한의학 보수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11월에는 미국 아칸소 보건교육대학(ACHE)과 공동 운영으로 '제3회 AJA(Annual Jaseng Academic) 국제학술대회를 온라인 개최해 한의사, 의사 등 각국 의료 관련자 350여명이 참석하는 등 관심이 쏠렸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