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일(30일) 다시 강추위…전국 곳곳에 눈·비 소식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목요일인 30일 서울 아침기온이 영화 7도까지 떨어지며 다시 강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29일 기상청은 오는 30일 전국이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다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사진=기상청]

충남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고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흐려지겠다.

전라권은 새벽부터, 충남 서해안은 오전부터, 경기 남서부와 충청권 내륙, 경북권 내륙, 경남 서부 내륙은 오후부터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제주도는 밤부터 비 또는 눈이 오겠다.

경기 남서부와 충청권,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은 밤에 대부분 비 또는 눈이 그치겠고, 수도권은 낮 동안 눈이 날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권 3∼10㎝, 충북과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 1∼5㎝, 경기 남서부, 서해5도 1cm 내외로 예상된다. 31일까지 울릉도·독도는 10∼30㎝, 전북과 전남 북부는 3∼10㎝, 전남 남부와 제주도 산지는 1∼5㎝의 눈이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2∼1도, 낮 최고기온은 -2∼6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세종, 충북, 충남, 영남권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서해안과 경상권 동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다.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1.0∼3.5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 1.5∼5.0m, 남해 1.5∼4.0m로 예상된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