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시즌3도 제작된다…황동혁 감독 "논의 중"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오징어게임' 시즌2에 이어 3도 제작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은 28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저희와 넷플릭스가 아직 시즌2, 3에 대해서 같이 논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오징어게임' [사진=넷플릭스]

또한 제작 시기가 업계 예상보다 앞당겨질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전하며 "아마 조만간 어떤 결과물이,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며 "다만 한 가지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있는 걸 알기 때문이다. 다들 긍정적으로 이 다음 시즌 준비를 해보기 위해서 긍정적으로 노력을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황 감독은 '오징어게임' 인기 요인에 대해 "한국 아이들의 놀이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와 어떤 자본주의 사회의 극한 경쟁을 다루는 전세계인들이 지금 현재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주제 같은 것들이 맞물려지면서 많은 나라에서 공감하고 좋아해주시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시즌 2에선 주인공 성기훈(이정재 분)이 풀어나가는 이후의 이야기가 위주가 될 것이며 기훈이 만나게 되는 사람들, 쫓게 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시즌2의 큰 줄거리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