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28일~1월2일 공연 취소…"핵심장치 결함"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가 28일부터 1월2일까지 공연이 취소된다.

27일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공연 취소 소식을 전하며 "취소 사유는 무대 구동의 핵심 장치인 PLC 결함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빌리 엘리어트'는 26일 동일한 이유로 공연이 취소된 바 있다.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사진=신시컴퍼니]

제작사는 "이후 무대 정상화를 위해 국내외 엔지니어가 소통하며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했으나 본 공연을 위해 커스터마이징 된 PLC 장비가 해외에서 수급되어야 안전한 무대 작동이 가능하다는 결론으로 금주 공연(12월 28일 - 1월 2일)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28일부터 1월 2일까지 공연 예매는 자동 취소되며 별도의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된다.

한편 '빌리 엘리어트'는 출연 배우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잠시 중단됐다가 2일 재개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