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만 가능' 이시영 '16kg' 아들 업고 북한산 오른다 '전참시'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이시영이 '여배우 중 이시영만 가능한 도전'에 나선다.

4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시영은 아들 정윤이를 업고 북한산에 등반하는 특별한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이시영은 평소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던 '아들 정윤이를 업고 북한산 오르기'에 도전한다. 몸무게가 16kg인 정윤이와 가방 무게 3kg를 더하면 총 20kg을 짊어지고 올라가는 셈이다.

이시영이 아들 정윤이를 업고 북한산 등반에 나선다. [사진=MBC '전참시']

이시영의 목표는 문수봉으로 무려 왕복 8km코스다. 산악 잡지 메인 모델로 실릴 만큼 프로 등산러인 이시영에게도 만만치 않은 도전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시영은 아들을 업고 힘차게 북한산을 오른다. 정윤이는 낙엽과 나뭇가지를 주우며 북한산의 가을을 만끽하는데 여념이 없다.

하지만 여유로움도 잠시, 이시영은 살벌한 난코스가 시작되자 극한의 체력전에 돌입한다. 뿐만 아니라 예기치 못한 상황에 "허벅지가 터질 것 같다"며 비 오듯 땀을 흘려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시영의 특별한 북한산 등반기는 4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